スカイプについて

無料会員登録

今日の韓国写真

한여름 구릿빛으로 그을린 피부는 피서의 훈장처럼 보이기도 한다. 태양이 작열하는 한여름, 문득 궁금해지는 것이 있다. 내 피부를 검게 태운 건 햇빛일까? 햇볕일까? 햇살일까?

   ‘햇빛’, ‘햇볕’, ‘햇살’은 모두 해와 관련된 말이긴 하지만 그 뜻과 쓰임이 조금씩 다르다. ‘햇빛’은 ‘해’와 ‘빛’이 합쳐진 말로 ‘해의 빛’을 뜻한다. ‘빛’은 시각 신경을 자극하여 물체를 볼 수 있게 하는 일종의 전자기파다. 따라서 ‘햇빛’이라는 말은 ‘햇빛이 비치다’, ‘햇빛을 가리다’, ‘이슬이 햇빛에 반사되어 반짝인다’와 같이 시각적으로 표현할 때 쓰인다. 이외에 ‘햇빛’은 ‘살아생전에 그의 소설은 햇빛을 보지 못하고 묻히고 말았다.’와 같이 세상에 알려져 칭송받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로 쓰이기도 한다.

 ‘햇볕’은 ‘해가 내리쬐는 뜨거운 기운’, 태양에서 나와 지구에 도달하는 에너지인 ‘태양열’을 가리킨다. 뜨거운 열로 피부를 따갑게 하거나, 피부를 검게 태우는 것은 모두 ‘햇볕’이다. ‘햇볕’은 ‘따사로운 햇볕’, ‘햇볕에 그을리다’, ‘햇볕을 받다’와 같이 사용할 수 있다.

   ‘햇살’은 ‘해에서 나오는 빛의 줄기, 또는 그 기운’을 가리킨다. ‘햇살’은 햇빛이 전달되는 경로인 햇빛의 줄기를 나타낸다고 볼 수 있다. ‘햇살이 퍼지다’, ‘햇살이 가득하다’, ‘햇살이 문틈으로 들어왔다.’와 같이 쓸 수 있다. 더불어 햇빛의 ‘기운’을 나타내기도 하므로, ‘햇볕’과 유사하게 ‘따가운 여름 햇살’, ‘햇살이 따뜻하다’와 같이 ‘햇볕’과 유사하게 쓰일 수도 있다.

   우리말에는 ‘햇빛’, ‘햇볕’, ‘햇살’ 외에도 해와 관련된 단어가 많다. ‘햇발’은 사방으로 뻗친 햇살을, ‘햇귀’는 해가 처음 솟을 때 퍼지는 빛을, ‘햇덧’은 해가 지는 짧은 동안을 나타내며, ‘햇무리’는 햇빛이 대기 속의 수증기에 비치어 해의 둘레에 둥글게 나타나는 빛깔이 있는 테두리를 뜻한다. 이외에 ‘해가 질 때까지‘를 뜻하는 부사인 ‘해껏’도 해와 관련된 우리말이다.

한여름 구릿빛으로 그을린 피부는 피서의 훈장처럼 보이기도 한다. 태양이 작열하는 한여름, 문득 궁금해지는 것이 있다. 내 피부를 검게 태운 건 햇빛일까? 햇볕일까? 햇살일까? ‘햇빛’, ‘햇볕’, ‘햇살’은 모두 해와 관련된 말이긴 하지만 그 뜻과 쓰임이 조금씩 다르다. ‘햇빛’은 ‘해’와 ‘빛’이 합쳐진 말로 ‘해의 빛’을 뜻한다. ‘빛’은 시각 신경을 자극하여 물체를 볼 수 있게 하는 일종의 전자기파다. 따라서 ‘햇빛’이라는 말은 ‘햇빛이 비치다’, ‘햇빛을 가리다’, ‘이슬이 햇빛에 반사되어 반짝인다’와 같이 시각적으로 표현할 때 쓰인다. 이외에 ‘햇빛’은 ‘살아생전에 그의 소설은 햇빛을 보지 못하고 묻히고 말았다.’와 같이 세상에 알려져 칭송받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로 쓰이기도 한다. ‘햇볕’은 ‘해가 내리쬐는 뜨거운 기운’, 태양에서 나와 지구에 도달하는 에너지인 ‘태양열’을 가리킨다. 뜨거운 열로 피부를 따갑게 하거나, 피부를 검게 태우는 것은 모두 ‘햇볕’이다. ‘햇볕’은 ‘따사로운 햇볕’, ‘햇볕에 그을리다’, ‘햇볕을 받다’와 같이 사용할 수 있다. ‘햇살’은 ‘해에서 나오는 빛의 줄기, 또는 그 기운’을 가리킨다. ‘햇살’은 햇빛이 전달되는 경로인 햇빛의 줄기를 나타낸다고 볼 수 있다. ‘햇살이 퍼지다’, ‘햇살이 가득하다’, ‘햇살이 문틈으로 들어왔다.’와 같이 쓸 수 있다. 더불어 햇빛의 ‘기운’을 나타내기도 하므로, ‘햇볕’과 유사하게 ‘따가운 여름 햇살’, ‘햇살이 따뜻하다’와 같이 ‘햇볕’과 유사하게 쓰일 수도 있다. 우리말에는 ‘햇빛’, ‘햇볕’, ‘햇살’ 외에도 해와 관련된 단어가 많다. ‘햇발’은 사방으로 뻗친 햇살을, ‘햇귀’는 해가 처음 솟을 때 퍼지는 빛을, ‘햇덧’은 해가 지는 짧은 동안을 나타내며, ‘햇무리’는 햇빛이 대기 속의 수증기에 비치어 해의 둘레에 둥글게 나타나는 빛깔이 있는 테두리를 뜻한다. 이외에 ‘해가 질 때까지‘를 뜻하는 부사인 ‘해껏’도 해와 관련된 우리말이다.

アメブロ

ツイッター

ミクシィ

Facebook スラ韓 公式ページ

Promote Your Page Too

ご利用可能決済クレジットカード

クレジットカードカスタマーセンター

[決済に関するお問い合わせ窓口]
電話 03-5909-1484(平日10:00-19:00) Email creditsupport@alij.ne.jp
[アナザーレーンHP]
http://www.alij.ne.jp/

10月のカレンダー

日月火水木金土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0月のカレンダー

日月火水木金土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トップページ > 今日の韓国写真

今日の韓国写真

2018.10.12

한여름 구릿빛으로 그을린 피부는 피서의 훈장처럼 보이기도 한다. 태양이 작열하는 한여름, 문득 궁금해지는 것이 있다. 내 피부를 검게 태운 건 햇빛일까? 햇볕일까? 햇살일까? ‘햇빛’, ‘햇볕’, ‘햇살’은 모두 해와 관련된 말이긴 하지만 그 뜻과 쓰임이 조금씩 다르다. ‘햇빛’은 ‘해’와 ‘빛’이 합쳐진 말로 ‘해의 빛’을 뜻한다. ‘빛’은 시각 신경을 자극하여 물체를 볼 수 있게 하는 일종의 전자기파다. 따라서 ‘햇빛’이라는 말은 ‘햇빛이 비치다’, ‘햇빛을 가리다’, ‘이슬이 햇빛에 반사되어 반짝인다’와 같이 시각적으로 표현할 때 쓰인다. 이외에 ‘햇빛’은 ‘살아생전에 그의 소설은 햇빛을 보지 못하고 묻히고 말았다.’와 같이 세상에 알려져 칭송받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로 쓰이기도 한다. ‘햇볕’은 ‘해가 내리쬐는 뜨거운 기운’, 태양에서 나와 지구에 도달하는 에너지인 ‘태양열’을 가리킨다. 뜨거운 열로 피부를 따갑게 하거나, 피부를 검게 태우는 것은 모두 ‘햇볕’이다. ‘햇볕’은 ‘따사로운 햇볕’, ‘햇볕에 그을리다’, ‘햇볕을 받다’와 같이 사용할 수 있다. ‘햇살’은 ‘해에서 나오는 빛의 줄기, 또는 그 기운’을 가리킨다. ‘햇살’은 햇빛이 전달되는 경로인 햇빛의 줄기를 나타낸다고 볼 수 있다. ‘햇살이 퍼지다’, ‘햇살이 가득하다’, ‘햇살이 문틈으로 들어왔다.’와 같이 쓸 수 있다. 더불어 햇빛의 ‘기운’을 나타내기도 하므로, ‘햇볕’과 유사하게 ‘따가운 여름 햇살’, ‘햇살이 따뜻하다’와 같이 ‘햇볕’과 유사하게 쓰일 수도 있다. 우리말에는 ‘햇빛’, ‘햇볕’, ‘햇살’ 외에도 해와 관련된 단어가 많다. ‘햇발’은 사방으로 뻗친 햇살을, ‘햇귀’는 해가 처음 솟을 때 퍼지는 빛을, ‘햇덧’은 해가 지는 짧은 동안을 나타내며, ‘햇무리’는 햇빛이 대기 속의 수증기에 비치어 해의 둘레에 둥글게 나타나는 빛깔이 있는 테두리를 뜻한다. 이외에 ‘해가 질 때까지‘를 뜻하는 부사인 ‘해껏’도 해와 관련된 우리말이다.

2018.10.05

스토리를 가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스타 반려동물이 출판가에서 ‘핫한’ 주인공이 됐다. 개와 고양이를 주인공으로 한 에세이가 다수 출간됐으며 판매량이 급증 추세다. 17일 예스24에 따르면 올해 들어 1월 9일부터 9월 10일까지 개와 고양이가 주인공으로 삼은 에세이는 출간은 20권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배나 증가했다. 또 반려동물 에세이의 판매량도 올해(1월9일~9월10일) 들어 1만 1,060권이 판매돼 전년 동기 대비 271.1%나 늘어났다. 특히 SNS에서 많은 팔로워를 지닌 스타 반려동물이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에세이의 주인공이 된 ‘스타견’ ‘스타묘’들은 장애를 가진 탓에 주인에게 버려졌거나, 유기동물로 하염없이 입양처를 기다리고 제대로 보호를 받지 못해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강했던 과거 등 저마다의 사연을 가지고 있다는 게 공통점이다. 여기에 이들이 좋은 주인을 만나 사랑받으며 밝고 긍정적인 모습으로 변해가는 모습이 독자들에게 뭉클한 감동을 선사하는 것. 더 나아가 이들 ‘스타견’과 ‘스타묘’는 많은 애견인 애묘인들의 응원을 받으며 각종 제품의 홍보 모델뿐 아니라 항공사 명예 홍보대사, 뮤직비디오 주연 배우로도 나서고 있다. 이들의 이 같은 인기에 예스24 등 서점계는 관련 굿즈를 증정하는 기획전을 펴고 있다. 김도훈 예스24 문학 MD는 “고양이나 강아지 콘텐츠가 더욱 인기를 끌고 있고 그런 경향이 출판물로도 이어지고 있다”며 “이제는 반려동물을 단순히 주인과 동물의 관계가 아니라, 함께 살아가는 ‘동반자’로서 인식이 변해가고 있는 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출처 : http://www.sedaily.com/NewsView/1S4O85VYUV

2018.09.28

기상청에 따르면 국내에서 가장 먼저 단풍을 볼 수 있는 설악산 단풍이 산 정상에서 물들기 시작해 빠르게 산 아래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예년과 비슷한 시기에 첫 단풍이 시작된 것이다. 내륙의 단풍은 예년보다 조금 늦은 다음달 초순부터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단풍 시기는 가을 초반 기온에 따라 좌우된다. 기온이 낮을수록 빨라지는데 올해는 9월 초 기온이 평년보다 높아 중부는 예년보다 1~2일, 남부는 3~4일 정도 단풍시기가 늦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는 중부는 27일부터 10월 19일 사이, 남부는 10월 12일에서 24일 사이에 단풍이 나타나겠다고 예상했다. 월악산은 평년보다 1일, 지난해보다 2일 늦은 10월 12일, 대전 계룡산은 지난해보다 6일 늦은 10월 19일에 첫 단풍이 들겠고, 보은 속리산은 10월 18일 전후로 붉은 단풍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 산의 80%가 물드는 단풍 절정은 일반적으로 첫 단풍 이후 약 2주 정도가 걸린다. 이에 따라 단풍 절정 시기는 10월 18일부터 11월 9일 사이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사상 최악의 여름 폭염에 이어 이달까지 이어진 늦더위 탓에 올해 단풍색은 예년보다 곱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출처] : http://www.dy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4678

2018.09.21

9월 20일 남북정상이 함께 오른 백두산 천지는 세계에서 가장 깊은 화산 호수이며, 아시아에서 가장 크고 세계에서 가장 높은 화구호이다. 백두산 천지의 위치는 북위 42°06′, 동경 128°03′이다. 백두산 천지의 형상은 구형, 마름모형, 호형이다. 백두산 천지의 너비는 3.58km이고 면적은 9.18km2, 집수 면적 50.57km2, 물 저수용량은 20억 4,000만m3이다. 백두산 천지의 가장 깊은 곳은 384m로 천지 남쪽이 좀 얕고 북쪽이 깊다. 평균 깊이는 214m이고 천지 수면의 해발 고도는 2,194m이다. 천지 물의 연 유출량은 4,481만m3이다. 연평균 수온은 -7.3~11℃이고 여름의 수면 온도는 5℃이다. 천지 물의 연 증발량은 284만m3로 총 유출량의 9%를 차지한다. 여름(8월)의 수온은 8℃이고 20m 깊이에서 수온은 3.5~4℃이다. 천지 물의 투명도는 19m이고 색깔은 초록색이다. 백두산 천지 천문봉 아래 천지 물 밑바닥과 백두봉 아래 천지 물가, 백운봉 아래 천지 밑바닥에서는 뜨거운 온천과 기체가 분출되고 있다. 백두산 천지 물은 지표수와 지하수로 흘러 나가고 있다. 봄과 여름에는 주로 지표로 유출되고 가을과 겨울에는 주로 지하수로 유출되고 있다. 백두산 천지에 괴물이 나타났다고 하였으나 사실상 아무런 괴물도 존재하지 않는다. 1960년과 1980년대에 북한에서 5종의 어류를 인공적으로 방류하였으며, 산천어가 많이 나타나고, 천지에 수달, 곰 등 동물들이 나타나고 있다.

2018.09.14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늘 한가위만 같아라 - ‘한가위’는 ‘가배’, ‘가위’, ‘가윗날’과 함께 추석을 일컫는 말입니다. 가위는 ‘종이 따위를 자르는 가위’가 아니라 ‘8월의 한가운데 또는 가을의 가운데’를 뜻하는 단어인데요, ‘가운데’라는 뜻의 ‘가위’와 ‘크다’라는 뜻의 ‘한’이 합쳐져 ‘한가위’가 되었습니다. 따라서 ‘한가위’는 가을의 한가운데에 있는 큰 날이라고 해석할 수도 있고 큰 명절이라고 해석할 수도 있습니다. 추석이 되면 예에 따라 쌀로 술을 빚고 닭을 잡아 요리도 하고, 온갖 과일도 풍성하게 차립니다. 오곡백과가 익는 계절인 만큼 일 년 중 먹을 것이 가장 풍성한 때인데요, 이날 맛있는 음식을 함께 먹으며 아이부터 어른까지 밤낮 가리지 않고 즐겁게 지냈습니다. 그래서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늘 한가위만 같아라’라는 속담은 추석 때 음식을 많이 차려 놓고 밤낮 즐겁게 놀듯이 한평생을 이와 같이 지내고 싶다는 뜻을 담고 있습니다. 매일 추석처럼 가족과 친척이 함께 모여 각종 음식을 먹고 이야기를 나누며 전통 놀이를 즐길 수 있다면 정말 바랄 것 없이 행복할 것 같네요!

2018.09.07

악박골 호랑이 선불 맞는 소리       ‘악박골’은 요즘 서울시 서대문구 현저동 일대의 옛 이름이라고 합니다. 옛날 사람들은 그곳에 위치한 인왕산을 악박골이라고 부르기도 했다는데요, 악박골 호랑이가 맞았다는 ‘선불’은 ‘급소에 바로 맞지 아니한 총알’을 의미합니다. 호랑이가 선불을 맞았다면 그 소리가 어마어마했겠지요. 따라서 이 속담은 ‘사납고 무섭게 지르는 소리’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입니다. ‘인왕산 모르는 호랑이가 있나’, ‘인왕산 모르는 호랑이 없다’라는 속담에서 알 수 있듯이 옛날 인왕산에는 호랑이가 매우 많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호랑이라면 한 번은 인왕산을 다녀간다는 말이 생겨날 정도였는데요, ‘악박골 호랑이 선불 맞는 소리’도 이 지역에 호랑이가 많았다는 데에서 유래한 속담입니다. 비슷한 속담으로는 ‘매우 사납게 마구 날뛰는 모양’이라는 뜻을 나타내는 ‘선불 맞은 호랑이 (뛰듯)’, ‘선불 맞은 노루 모양’ 등이 있습니다.

2018.08.31

어항에 금붕어 놀듯 - 자그마한 어항에 금붕어 몇 마리가 들어 있습니다. 사람의 눈에는 작디작은 공간이겠지만 금붕어들에게는 어항이 곧 온 세상이나 마찬가지인데요, 어항 속에서 금붕어들은 무엇을 하고 있을까요? 금붕어들은 어항 밖 사람들의 시선에 아랑곳하지 않고 신나게 노는 것만 같습니다. 가짜 수초와 바위틈에 숨기도 하고 서로의 꽁무니를 쫓기도 합니다. 떼를 지어 빠르게 움직이기도 하고 느긋하게 돌아다니기도 합니다. ‘어항에 금붕어 놀듯’이라는 속담은 어항 속에서 금붕어들이 사이좋게 노는 모습처럼 연인 간에 서로 잘 어울려 노는 모양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입니다. 갓 사랑을 시작한 연인들은 하루 24시간이 부족할 정도로 즐거운 시간을 보내겠지요. 이 속담은 그러한 연인들의 모습을 묘사하는 속담입니다.

2018.08.17

ニックネーム:오기도시    뭐니뭐니해도 더운 여름은 이것! 일을 끝내고 동료와 같이 하는 한잔! 말은 없어도 서로가 한숨 돌리는 순간. 나는 맥주가 너무 좋아. 차가운 맥주잔에 마시는 시원한 맥주는 어쩜 이렇게 맛있을까? 아〜행복해!

2018.08.17

ニックネーム:PEE     시원한 여름나기 카스 맥주!! 여름이 되면 맥주가 최고예요. 치맥도 맛있어요.

2018.08.17

ニックネーム:migi   일본사람이 여름에 체력 회복을 위해 먼저 먹는 음식은 역시 장어구이예요. 제 고향 하마마츠는 장어구이로 유명한 곳이라 전 여름에 꼭 장어구이를 먹어요. 치어 가격 상승 때문에 올해는 장어덮밥만 먹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