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カイプについて

無料会員登録

今日の韓国写真

한여름 구릿빛으로 그을린 피부는 피서의 훈장처럼 보이기도 한다. 태양이 작열하는 한여름, 문득 궁금해지는 것이 있다. 내 피부를 검게 태운 건 햇빛일까? 햇볕일까? 햇살일까?

   ‘햇빛’, ‘햇볕’, ‘햇살’은 모두 해와 관련된 말이긴 하지만 그 뜻과 쓰임이 조금씩 다르다. ‘햇빛’은 ‘해’와 ‘빛’이 합쳐진 말로 ‘해의 빛’을 뜻한다. ‘빛’은 시각 신경을 자극하여 물체를 볼 수 있게 하는 일종의 전자기파다. 따라서 ‘햇빛’이라는 말은 ‘햇빛이 비치다’, ‘햇빛을 가리다’, ‘이슬이 햇빛에 반사되어 반짝인다’와 같이 시각적으로 표현할 때 쓰인다. 이외에 ‘햇빛’은 ‘살아생전에 그의 소설은 햇빛을 보지 못하고 묻히고 말았다.’와 같이 세상에 알려져 칭송받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로 쓰이기도 한다.

 ‘햇볕’은 ‘해가 내리쬐는 뜨거운 기운’, 태양에서 나와 지구에 도달하는 에너지인 ‘태양열’을 가리킨다. 뜨거운 열로 피부를 따갑게 하거나, 피부를 검게 태우는 것은 모두 ‘햇볕’이다. ‘햇볕’은 ‘따사로운 햇볕’, ‘햇볕에 그을리다’, ‘햇볕을 받다’와 같이 사용할 수 있다.

   ‘햇살’은 ‘해에서 나오는 빛의 줄기, 또는 그 기운’을 가리킨다. ‘햇살’은 햇빛이 전달되는 경로인 햇빛의 줄기를 나타낸다고 볼 수 있다. ‘햇살이 퍼지다’, ‘햇살이 가득하다’, ‘햇살이 문틈으로 들어왔다.’와 같이 쓸 수 있다. 더불어 햇빛의 ‘기운’을 나타내기도 하므로, ‘햇볕’과 유사하게 ‘따가운 여름 햇살’, ‘햇살이 따뜻하다’와 같이 ‘햇볕’과 유사하게 쓰일 수도 있다.

   우리말에는 ‘햇빛’, ‘햇볕’, ‘햇살’ 외에도 해와 관련된 단어가 많다. ‘햇발’은 사방으로 뻗친 햇살을, ‘햇귀’는 해가 처음 솟을 때 퍼지는 빛을, ‘햇덧’은 해가 지는 짧은 동안을 나타내며, ‘햇무리’는 햇빛이 대기 속의 수증기에 비치어 해의 둘레에 둥글게 나타나는 빛깔이 있는 테두리를 뜻한다. 이외에 ‘해가 질 때까지‘를 뜻하는 부사인 ‘해껏’도 해와 관련된 우리말이다.

한여름 구릿빛으로 그을린 피부는 피서의 훈장처럼 보이기도 한다. 태양이 작열하는 한여름, 문득 궁금해지는 것이 있다. 내 피부를 검게 태운 건 햇빛일까? 햇볕일까? 햇살일까? ‘햇빛’, ‘햇볕’, ‘햇살’은 모두 해와 관련된 말이긴 하지만 그 뜻과 쓰임이 조금씩 다르다. ‘햇빛’은 ‘해’와 ‘빛’이 합쳐진 말로 ‘해의 빛’을 뜻한다. ‘빛’은 시각 신경을 자극하여 물체를 볼 수 있게 하는 일종의 전자기파다. 따라서 ‘햇빛’이라는 말은 ‘햇빛이 비치다’, ‘햇빛을 가리다’, ‘이슬이 햇빛에 반사되어 반짝인다’와 같이 시각적으로 표현할 때 쓰인다. 이외에 ‘햇빛’은 ‘살아생전에 그의 소설은 햇빛을 보지 못하고 묻히고 말았다.’와 같이 세상에 알려져 칭송받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로 쓰이기도 한다. ‘햇볕’은 ‘해가 내리쬐는 뜨거운 기운’, 태양에서 나와 지구에 도달하는 에너지인 ‘태양열’을 가리킨다. 뜨거운 열로 피부를 따갑게 하거나, 피부를 검게 태우는 것은 모두 ‘햇볕’이다. ‘햇볕’은 ‘따사로운 햇볕’, ‘햇볕에 그을리다’, ‘햇볕을 받다’와 같이 사용할 수 있다. ‘햇살’은 ‘해에서 나오는 빛의 줄기, 또는 그 기운’을 가리킨다. ‘햇살’은 햇빛이 전달되는 경로인 햇빛의 줄기를 나타낸다고 볼 수 있다. ‘햇살이 퍼지다’, ‘햇살이 가득하다’, ‘햇살이 문틈으로 들어왔다.’와 같이 쓸 수 있다. 더불어 햇빛의 ‘기운’을 나타내기도 하므로, ‘햇볕’과 유사하게 ‘따가운 여름 햇살’, ‘햇살이 따뜻하다’와 같이 ‘햇볕’과 유사하게 쓰일 수도 있다. 우리말에는 ‘햇빛’, ‘햇볕’, ‘햇살’ 외에도 해와 관련된 단어가 많다. ‘햇발’은 사방으로 뻗친 햇살을, ‘햇귀’는 해가 처음 솟을 때 퍼지는 빛을, ‘햇덧’은 해가 지는 짧은 동안을 나타내며, ‘햇무리’는 햇빛이 대기 속의 수증기에 비치어 해의 둘레에 둥글게 나타나는 빛깔이 있는 테두리를 뜻한다. 이외에 ‘해가 질 때까지‘를 뜻하는 부사인 ‘해껏’도 해와 관련된 우리말이다.

アメブロ

ツイッター

ミクシィ

Facebook スラ韓 公式ページ

Promote Your Page Too

ご利用可能決済クレジットカード

クレジットカードカスタマーセンター

[決済に関するお問い合わせ窓口]
電話 03-5909-1484(平日10:00-19:00) Email creditsupport@alij.ne.jp
[アナザーレーンHP]
http://www.alij.ne.jp/

10月のカレンダー

日月火水木金土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0月のカレンダー

日月火水木金土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トップページ > ただ今キャンペーン中【スラ韓プロジェクト2018年「미션 보고보고!」 第九弾発表!】

ただ今キャンペーン中情報

タイトル スラ韓プロジェクト2018年「미션 보고보고!」 第九弾発表!
公開日 2018.09.28

 

 

++++++++++++++++++++++++++++++++++++++++++++++++++++++++++++++++++++++++++++++++++ 

 

スラ韓プロジェクト2018年「미션 보고보고!」

 

 

9月のミッション「써 보고」作文には8通のご応募を

  

 

いただきました。それでは、みなさんの作品を発表いたします。

 

 ++++++++++++++++++++++++++++++++++++++++++++++++++++++++++++++++++++++++++++++++++

 

ニックネーム O.K

난민

“난민”이라고 듣고 누구나 상관없이 받아들일 수 있을까?

나는 난민이 아는 사람이라면 도와주고 싶은데, 전혀 모르는 사람이라면...

요즘은 이슬람 과격파에 의한 전쟁 때문에 난민이 많아지고 있다. 그래서 테러리스트가 난민에 섞여 들어올 우려가 있어, 난민을 “불쌍하다, 받아들이는 게 좋다”라고 쉽게 말할 수는 없다.

나는 이슬람교도가 많은 나라에서 오래 산 적이 있기 때문에 이슬람교도라고 해서 “위험하다! 무섭다!”라고 느끼지 않는다.

그러나 이번 제주도처럼 한꺼번에 많은 난민, 특히 이슬람교도 난민들이 일본에 온다면, 역시 경계할 것이다.

일본은 난민을 별로 받아들이지 않기 때문에, 일본 사람은 난민 문제에 대해 별로 관심이 없고 지식도 없다. 나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사실은 일본에서도 난민신청 자체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어, 남의 일이라고 생각하면 안 된다. 실제로 인정받은 난민은 1% 정도에 불과하다. 왜냐하면 신청자의 대부분이 난민이 아니라 일하러 온 사람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진짜로 난민이 많이 온다면? 아마 정부도 국민들도 당황할 것이다.

대량의 난민이 발생하고 있는 현재, 난민이 언제 일본에 올지도 모른다.

따라서 미리 정부가 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국민들도 지식을 갖추고 마음의 준비를 할 필요가 있다.

 

 

ニックネーム 유미

두부 교겐

일본에는 옛날부터 이어온 예능 문화로서 능(能)과 교겐(狂言)이 있다. 옛날에는 능과 교겐이 함께 공연되었지만, 요즘은 따로 공연되는 일이 많아졌다. 능이 역사적인 주제로 줄거리를 만들어서 노래나 음악과 함께 표현하는 데 비해, 교겐은 일반 서민의 생활 속에 있는 웃음을 몸짓과 대사로 표현한다. 능과 교겐은 유네스코 무형문화 유산으로 등록되었고 그 가치를 인정받았는데도 불구하고 요즘은 일본인이더라도 흥미를 가지지 않으면 별로 볼 기회가 없다.

이 전통문화인 교겐을 지켜서 대대로 이어오고 있는 집안이 교토에 있다. 바로 시게야마 셍고로 가문이다. 400년 이전부터 고전 예능을 맡아 그 기술을 이어오고 있다. 시게야마셍고로 가문의 교겐은 ‘두부 교겐’ (お豆腐狂言) 이라고 말한다. 이 말에는 고급 요리의 맛도 일반 서민의 맛도 되는 두부처럼 모두가 즐겁게 보기를 바란다는 마음을 담고 있다고 한다.

 지금은 무대뿐만 아니라 학교에 가거나 수학 여행을 온 학생 앞에서 연기를 하는 등 교겐을 더 널리 퍼뜨리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한다.           

 

 

ニックネーム おさかな

귀중한 노동력 외국인 유학생

 이민은 아니지만 일본에서는 요새 유학이나 기능실습생으로 많은 외국인들이 살게 되었다. 주로 네팔이나 베트남, 미얀마에서 오는 사람들이다. 특히 유학생으로 온 외국인들은 낮에 일본어학원에서 일본어를 배우고 저녁이나 밤에는 편의점이나 공장, 운송회사에서 아르바이트를 한다. 그런 유학생들은 번 돈을 모국에 보낸다고 한다. 유학생이지만 실제로 일본에 공부를 하려고 온 것이 아니라 모국에 남은 가족들을 위해서 돈을 벌려고 온 것이다. 저출산, 고령화로 고민하는 일본에게 이런 외국인 유학생들은 귀중한 노동력이다.

  이민을 인정 안 했던 일본도 이제는 다양한 문화를 가진 사람들과 공존해서 살아야 한다. 문화 차이나 언어 때문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 서로를 이해하는 마음을 잊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공공 시설에는 다언어 표시를 하는 것 같은 대책도 세워야 한다.

 

 

ニックネーム 뚜두뚜두(I.H)

내가 좋아하는 계절

저는 어느 계절이든지 다 좋아합니다.

이전에는 가을을 제일 좋아했습니다.

덥지도 않고 춥지도 않고, 매우 지내기 쉬운 계절이기 때문입니다.

최근에는 그 계절에 따라 볼 수 있는 이벤트나 그 계절에만 할 수 있는 것들을 즐기려고 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면 여름하면 불꽃놀이가 유명한데 만약 불꽃놀이 보는 것을 좋아하면 자신이 살고 있는 곳 이외에 어떤 불꽃놀이가 있을까 조사해보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저는 올 여름은 여름 한정 수족관 이벤트를 보러 가거나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식혜를 이용해 만든 요리를 먹으러 갔었습니다.

수족관 이벤트로 불꽃놀이의 영상을 배경으로 한 수조에서 헤엄치고 있는 물고기를 처음으로 보았는데 매우 환상적이고 좋았습니다.

 

 

ニックネーム  오기 도시

꿈의 제주도 여행

‘한국의 하와이’ 라는 제주도는 섬 전체가 UNESCO가 지정한 자연공원이다. 세계문화유산으로도 등록된 아름다운 자연으로 둘러싸인 섬이다.

내가 예전부터 가고 싶었던 이 제주도. 꿈의 여행계획을 세우려고 한다.

 오사카에서는 1시간40분정도면 도착한다. 도착후에는 ‘동문시장’에서 한라봉아이스를 먹어야지. 이 시장에서 제주 아줌마와 한국어로 이야기하려고 한다. 그 후 전복, 갈치, 옥돔의 해산물 요리를 점심으로 먹을 것이다. 이어서 ‘오설록’에 가고 ‘동굴카페’에 갈 거다.

 시원하고 깔끔한 녹차는 맛있겠지? 모처럼 제주도까지 갔는데 밤에는 뭐니뭐니 해도 ‘흑돼지 삼겹살’을 노릇하게 구워서 막걸리로 건배를 꼭 해야지.  

 다음날은 세계자연유산에도 등록된 ‘성산일출봉’에 하이킹. 이곳은 약 10만 년 전에 해저 분화로 완성되었다고 한다. 한국 드라마 ‘올인’에서 본 적이 있는 익숙하고 반가운 곳이다 .

선물은 이마트에서 사야겠다. ’흑돼지 스팸’은 반찬으로 딱 맞는다.

직장 선물로는 제주도감귤 초콜릿을 많이 사야지.

마지막으로 ‘돌하르방’에게 인사하고 일본에 돌아가야지.

 

 

ニックネーム S.M

해외여행에 대해의 의식   

올해 들어 일본에 입국한 외국인 관광객수가 7월에 1800만명을 넘었다고 한다.

근년 홋카이도에 오는 외국인들도 늘어나고 있고, 올해는 벌써 역대최고인 279만명을 넘었다.

일본여행이라면 주로 도쿄, 오사카로 방문할 텐데 왜 이런 먼 데까지 오는 걸까.

이렇게 늘어나는 이유는 인터넷 입소문이 가장 영향이 있겠지만 여러 번이나 개인적인 일본 여행을 거쳐 홋카이도까지 오게 되었다는 생각이 든다.

삿포로역 근처에 있는 내가 일하는 가게에는 외국인들이 자주 찾아오는데 그 때 간단한 일본어를 쓰기도 하고 가게에서의 일본식 매너 같은 것을 어느 정도 알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패키지 투어를 이용한 것으로 보이는 단체객들은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다.

자기 나라 말로, 자기 나라의 상식을 관철하는 사람들이 매우 많아서 무섭게 느껴지기도 한다.

나라마다 문화 차이가 있는 것은 당연하지만 다른 나라로 방문하게 되면 그 나라의 규칙이나 예의, 간단한 영어 등 미리 알아보지 않을까.

적어도 여행가려면 어디를 구경할지, 무엇을 먹을지 등을 알아볼 텐데.

나도 해외여행을 자주 가는 편이 아니지만 그런 사람들을 볼 때마다 자신의 행동을 되돌아보고 신경 쓰면서 행동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ニックネーム  M.N

식욕의 가을

내가 살고 있는 홋카이도는 사계절이 분명해서 그 계절마다 여러가지 즐길 수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가을이 가장 아름다운 경치와 맛있는 음식을 즐길 수 있습니다. 홋카이도는 겨울이 길어서 가을의 시작은 9월입니다. 녹색 산들이 점점 붉게 물들어 가을을 알립니다. 마음은 조금 쓸쓸합니다만 그 외로움을 맛있는 음식이 채워 줍니다. 특히 홋카이도는 생선이 맛있습니다. 그 대표는 연어입니다. 이 시기에 먹을 수 있는 연어를 "추해"라고 합니다. 이 추해의 암컷은 배에 알을 가지고 있어 이 알을 간장에 절인 연어가 일품입니다. 이 시기에밖에 만들 수 없는 것이라서 좋습니다. 올해도 슈퍼 마켓에 연어가 진열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나에게 가을은 틀림없이 식욕의 가을입니다.

 

 

ニックネーム migi

한국과 일본의 난민 문제

세계에서 제일 난민을 받아들이는 국가는 터키, 제2위는 파키스탄, 제3위는 레바논이다. 난민 출신국이 가까운 나라가 많은 난민을 받아들이고 있다. 그래서 난민 출신국이 먼 한국, 일본 등의 아시아 각국은 원래 난민 신청자가 적었다. 그런데 요즘 한국, 일본에서 난민 신청을 하는 난민이 급증했다.

일본에서는 2017년에 19,628인이 난민 신청을 하며 7년 연속으로 과거 최고를 기록했다. 일본에서 난민 신청이 급증한 이유에 대해서는 신청한 후 6개월이면 취업할 수 있어서 아시아 각국에서 취로목적의 신청자가 많아진다는 견해가 유력하다. 또 난민 인정자수는 불과 5퍼센트밖에 안되는데 인정될 거라고 기대하지 않으면서 신청하는 난민도 많은 것 같다.

한편 한국에서는 2011부터 난민 신청자수가 급증했지만 난민으로 인정을 받을 수 있는 비율은 불과 4.1퍼센트여서 일본과 같은 상황이다.

난민을 많이 받아들이는 국가는 지리적으로 가까울 뿐만 아니라 생활 수준이 비교적으로 낮은 나라가 많다. 그래서 지리적으로 멀고 생활 수준이 높은 한국, 일본같은 나라가 난민 신청을 취로 목적이라고 이해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그러나 취로 목적이 아니고 진실하게 난민으로 달아난 사람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난민 조약의 인도적 견지에서 적절한 취급이 아니다.

난민 심사를 맡을 때는 진정으로 곤란한 난민들을 배제하지 않도록 신중히 조사해야 한다. 또 국민도 넓은 마음으로 난민을 받아들여야 한다. 

 

 

 

 

 



前へ 一覧にもどる 次へ